이름: 거지태공망
2017/11/3(금)
소주  

얼마전 가을 여행때 동료들이 남겨놓은 소주를 두 어병 집으로 가져왔다

왕후의 밥  걸인의 찬이 다반사인 삶에  모자라는 반찬 대신 가져온 소주 한 병을

꺼내어 반주로 저녁을 먹는다

정말 채울 수 없는 갈증, 지독한 목마름으로 잔은 넘처나는데  마시는 술잔마다

왜이리 쓰기만 한지

머릿속에 맴도는 허허로움, 겉도는 인연처럼

혼자라서 날 초라하게 만드는 그 맑은 소주잔 그 속은 깊고 깊어  마셔도 마셔도  

그놈의 허허로움은 넘처난다

흥정할 수 없는 세상  무거운 짐 어깨에 매달리면

초라한 하루 속에 지친 육신은  오늘도 빈 소주병 속에 몸을 숨기운다







2017년 11월 3일 저녁


  이름   메일   관리자권한임
  내용 입력창 크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답변/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/삭제     다음글    
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
1299   소주 거지태공망 11/03-22:21  454
1298   쓰레기 봉투 거지태공망 11/03-22:13  187
1297   불 꺼진 집 거지태공망 11/03-21:53  152
1296   일상 거지태공망 11/03-07:04  172
1295   사념 거지태공망 11/02-21:03  157
1294   한 가지 뜻으로 한 책씩 읽어라 거지태공망 10/12-18:23  1999
1293   내 마음의 풍금 - 신 경숙 거지태공망 11/18-09:40  3045
1292   한국고전 베스트 30 거지태공망 11/18-09:36  5486
1291   천년의 지혜가 담긴 109가지 이야기 거지태공망 11/18-09:33  4970
1290   상실의 시대 -무라카미 히루끼 거지태공망 10/07-22:27  5023

 
다음      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

ⓒ Copyright 1999~   TECHNOTE-TOP / TECHNOTE.INC,


Copyright ⓒ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